HKKK한지전서: 하늘에 올라가 해와 달이된 오누이의 이야기!

HKKK한지전서: 하늘에 올라가 해와 달이된 오누이의 이야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 : 해님 달님》

이번 한지전서에서는 한국의 전통 신화로 전해 내려오는  《해님 달님》 의 이야기를 함께 알아볼 거에요!  어떻게 두 오누이가 세상을 밝게 비추는 해님과 달님이 되었을지,모두 궁금하시지 않나요? 지금부터 HKKK와 함께 알아보아요!

여러분은 떡하나 주면 안잡아 먹지~!”라는 말, 한번 들어본적 있으신가요?

이 말은 한국인들이 친한 사람들끼리 뭔가를 요구할 때, 지금도 장난스럽게 사용하는 표현 중 하나인데요.

오늘은 이 명대사로 잘 알려진 한국의 전래동화 한편을 소개 해 드리고자 합니다.

바로, HKKK한지전서가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해와 달이 된 오누이 : 해님 달님 》이라는 전래 동화 인데요!

한국 사람들이 오랜시간 해님과 달님의 기원이자 신화라고 믿었던 이 이야기!

지금부터 HKKK와 함께 알아보도록 할까요?

옛날 옛날에 홀 어머니와 어린 오누이 둘이 화목하게 살았고 있었습니다.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시고, 생계가 넉넉치 않았기 때문에, 어머니는 날마다 산 속 고개를 넘어 떡을 팔기 위해 일을 하러 다녔어요.

어머니는 걱정이되어 아이들에게 일러두었습니다.

어머니 : “ 누가 오거든 함부로 문을 열어주지 말아라!”

깜깜한 저녁이되어, 서둘러 집으로 돌아가는 길 어머니는 아이들에게 남은 떡들을 주기위해 떡을 머리에 이고 집으로 향하고 있었어요.
산 속 첫 번째 고개를 넘으려하자 커다란 호랑이가 나타나 말했어요.

호랑이 : “머리에 이고 가는게 먼가?”

어머니 : “떡입니다

호랑이 : “어흥! 떡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호랑이를 만나 너무 무서웠던 어머니는 얼른 떡 하나를 호랑이에게 주었어요.
하지만, 호랑이는 고개를 넘을 때마다 짠 하고 나타나선 남은 떡을 다 빼앗아 먹었고, 끝내, 떡이 다 떨어지자 어머니를 잡아먹었습니다.

어머니를 잡아먹고도 배가 고픈 호랑이는 어머니 옷을 걸쳐 입고, 아이들이 사는 집으로 향해 조심스럽게 걸어갔습니다. 

호랑이: “얘들아, 엄마 왔다. 어서 문을 열어라.”

오누이: “우리 어머니 목소리가 아닌데요. 어머니가 함부러 문을 열어주지 말라고 했어요

호랑이 : “일을 너무 많이 해서 목소리가 거칠어졌단다.”

오누이: “그러면 손을 내밀어 보세요.”

호랑이는 얼른 앞발에 밀가루를 묻혀 내밀었어요.

오누이: “우리 어머니 손은 이렇게 하얗지 않아요.”

호랑이 : “하루 종일 떡을 만들어서 그렇단다.”

오누이 : “그러면 얼굴을 보여 주세요.”

호랑이가 얼굴을 문틈으로 들이미는데, 삐죽 튀어나온 호랑이 털이 보였어요.

오누이는 호랑이 인 것을 알고, 재빨리 밖으로 도망쳐 나무 위로 올라갔습니다.

호랑이:  “얘들아, 어떻게 나무 위로 올라갔니?”

오누이: “손과 발에 참기름을 바르고 올라왔지.”

호랑이 : “어이쿠! 왜 이리 미끄러워.”

누이 : “도끼로 찍어서 올라오면 되는데….”

순수하고 어린 누이동생이 사실대로 말하자 호랑이는 도끼로 나무 줄기를 찍으며 성큼 성큼 올라왔어요. 오누이는 벌벌 떨며 두 손을 모아 빌기 시작했어요.

오누이: “하느님, 저희를 살리시려면 새 동아줄을, 버리시려면 썩은 동아줄을 내려주세요.”

오누이는 하늘에서 내려온 새 동아줄에 매달려 올라갔어요.

그것을 본 호랑이도 하늘에 두 손을 모아 빌기 시작했어요.

그러자, 호랑이에게도 동아줄이 내려왔고, 호랑이는 냉큼 오누리를 잡아먹기 위해 필사적으로 올라가려 했지만 얼마 못 가 끊어져 수수밭으로 떨어졌어요.

이렇게 두 사람을 하늘로 끝까지 올라갔고 여동생은 해가 되고, 오빠는 달이 되어, 세상을 비추게 되어 행복하게 살았다고 합니다.

《해와 달이 된 오누이 : 해님 달님》의 이야기 모두 재밌게 감상하셨죠!

그런데 여러분, 원래는 동생이 “달”이고 오빠가 “해” 였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이 이야기의 깜짝 비하인드 스토리를 하나 알려드리자면,

깜깜한 밤을 무서워했던 여동생을 위해 오빠가 기꺼이 달이 되어줬다고 합니다!

오누이의 우애가 정말 돈독하고 남다르죠?

그럼 HKKK한지전서는 다음시간에 더욱 재미있는 이야기로 찾아올게요!

안녕!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